— 조선화란. ▲ 북한 그림을 대표

— 조선화란. ▲ 북한 그림을 대표하는 게 조선화다. 우리나라 국어사전에 ‘조선화는 한국화를 일컫는 북한말’이라고 풀이한 것을 봤다. 내가 보기에는 틀린 정의다. 표현기법 면에서 한국화는 조선화가 될 수 없으며, 조선화는 결코 한국화가 아니다. 평양에 있는 조선미술박물관 강승혜 학술과장의 말을 빌리면 북한의 화가들 사이에 동양화의 본질을 따르지만, 민족적 특성이나 사회적·미적 감각을 반영하려는 움직임이 자발적으로 일어났다고 한다. 1947년부터 이런 화풍의 수묵채색화를 조선화라고 부르기 시작했다. 강 과장은 조선화의 세 가지 예술적 특징은 힘·아름다움·고상함이라고 들고, 세 가지 기법적 특징은 선명·간결·섬세라고 말했다. 조선화는 수묵채색화인데도 불구하고 섬세한 묘사와 다양한 표현기법으로 독창적인 미학을 이뤄 동양화라는 틀을 깨고 나왔다. 조선화의 정수는 인물화인데 그림 속 인물의 표정에 나타난 3D 효과는 조선화만의 특징이며 조선화가 이룩한 독보적 경지다. 국가 차원의 조선화 우위 정책을 펼치면서 비약적인 발전을 했다. 유화를 그리던 화가들이 대거 조선화로 유입됐다. 조선화의 입체감은 이런 영향이 크다.

강릉출장샵 -[카톡:ym85] 미국 내 북한 전문가들은 북한의 창원출장샵 비핵화 실천 약속이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는 반응을 주로 내놓았다. 미국의 핵 용인출장샵 신고 요구가 광명출장샵 충족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그러나 ‘진정성’에 대한 기대를 갖고 협상을 진전시켜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랜드연구소 브루스 베넷 선임연구원은 연합뉴스에 보낸 논평에서 “말은 쉽다”면서 “영변 핵시설은 실제로 언제 폐쇄되느냐, 특히 새로운 핵무기 생산을 중단하고 보유 핵무기를 축소하는 것은 언제냐”라며 북한의 실질적인 행동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미국과학자연맹( 송고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진전된 비핵화 실천을 합의함에 따라 비핵화 협상의 공은 다시 미국으로 넘어왔다. 김 위원장은 19일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서’에 서명한 후 공동 언론발표에서 ‘조선반도를 핵무기 없는 땅으로 만들겠다’며 처음으로 비핵화 육성 메시지를 내놓았다. 또 유관국 전문가들이 참관한 가운데 동창리 미사일시험장 영구 폐기, 미국의 ‘상응 조치’ 이후 영변 핵시설 영구 폐기 등 비핵화 추가 조치를 계속할 용의를 분명히 했다 수원출장샵.